THE  TUNE   2nd  regular album

월담 The Moon and wall

더튠의 정규 2집 월담 The Moon and wall 은 전통장단과 무속음악, 노동요 등 전통의 현장에서 창작의 모티브를 발견하고 오늘날의 언어로 해석, 전통음악의 특수성을 세계 음악의 보편성과 연결하는 작업을 통해 만들어진 곡들이 수록된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는 총 여덟 곡이 수록되었다. 풍어와 만선을 기원하며 불리던 노동요 황해도 배치기를 시작으로 함경남도 북청 지역 북청사자놀음의 퉁소가락을 모티브로 한 춤추는 사자,북청, 제주민요 '오돌또기'에 아프리카의 마림바 사운드를 더해 이국적인 색채를 느낄 수 있는 둥그레당실, 1집 수록곡 ‘귀소’에 이은 두 번째 경기가락 변주곡 오신(娛神), 원주 섬강 자락에서 강의 울음을 듣고 그 순간의 깊은 인상을 기억하여 만든 겨울 섬강, 가야금과 피아노의 높고 영롱한 사운드로 달의 여운을 담아내고 대아쟁의 낮고 묵직한 사운드로 진공의 시간을 표현한 손톱달, 이방인이 부르는 아름다운 한탄가이자 가슴 벅찬 희망가 이방인의 항구, 마지막으로 악기 없이 오직 목소리로 구성한 28까지 다양하고 풍성하게 채웠다.

 

앨범 타이틀 월담 의 의미처럼, 각 곡들은 주제와 배경에 따라 시공간을 자유롭게 유영하면서 더튠 특유의 이미지와 심상이 보이는 음악적 색깔을 지향하고 있다. 모두가 어려운 시기, 음반 제작 과정은 지난하였지만 결국 잘한 선택이었다. 이 앨범을 통해 더튠이 세상과 관계 맺는 다양한 음악 색깔을 많은 사람들이 들여다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THE TUNE's 2nd album 월담 The Moon and Wall finds creative motives in traditional scenes such as Korean traditional music, shamanism, and labor songs, interprets them in today's language, and connects the uniqueness of traditional music to the universality of world music.

 

A total of eight songs were included in this brand new album.
Starting with the labor song Hwanhaedo baechigi which was sung to pray for good catches and good luck in the sea, Dancing Lion, Bukcheong with the motif of the song of 'Bukcheong Sajanolum' in Bukcheong (South Hamgyeong Province, North Korea) is played.
 Dung-geule-dang-sil where you can feel exotic colors by adding African marimba sound to Jeju folk song 'Odoltogi'. Play with God, the second variation of the Gyeong-gi rhythm, following the song ‘Homing’ from the first album, Winter Seom gang river created by hearing the cry of the river at the foot of the Seomgang River in Wonju and remembering the deep impression of that moment. And Nail Moon, which captures the afterglow of the moon with the high and bright sound of Gayageum and piano, and expresses the time of vacuum with the low and heavy sound of Dae-Ajaeng, The Port of the strangers, a beautiful lamentation song and an hopeful song with overwhelming hearts called by strangers. And then, up to 28 composed only of voices, It was filled with a variety and richness.

Like the Korean title 월담 (means 'cross a wall') of the album, each song tried to connect with various music colors while freely swimming time and space according to the theme and background of the song. The production process was very difficult and painful, but ultimately cheerful. Through this album, we hope the audience will understand THE TUNE's music language that connects with the world.

CREDIT

 

EXECUTIVE PRODUCER   더튠 THE TUNE

PRODUCER   더튠 THE TUNE

 

Traditional Percussion, Sub vocal   이성순 Lee soungsoon

Vocal   고현경 Nongdam

Piano   이유진 Lee yujin

Percussion   송한얼 Song Haneol

Piri, Taepyeongso   박지혜 Park jihae (협력멤버)

 

SESSION    

Gayageum   정민아 Jung mina

Dae-ajaeng   남성훈 Nam seonghun

RECORDED by

Vinyl Source  @ Platform Changdong61 Studio61

이동희 Lee donghee  @ KT&G 상상마당 춘천 Live studio

이지영 Lee jiyoung  @ 악당이반 Studio PAJU                          

 

MIXED by

Vinyl Source @ Platform Changdong61 Studio61

이지영 Lee ji young  @ 악당이반 Studio PAJU

 

MASTERED by

채승균 Chae seung kyun @ SONIC KOREA

 

ALBUM ARTWORK   고현경 Nongdam

PHOTOGRAPHY   황규백 Hwang kyubeck @ Studio SALT

COPYWRITE   이성순 Lee soungsoon

 

PRODUCTION SUPPORT   Platform Changdong61

PRESSED by 비트씨디 BITCD

DISTRIBUTED by 악당이반(주) AkdangEban, Inc.

                             사운드퍼즐 Sound Puzzle          

[책자2] 최종 p02-03_HB.jpg
  • Grey Facebook Icon
  • Grey YouTube Icon
  • 회색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회색 사운드 클라우드 아이콘

Copyright © 2017 THE TU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