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rey Facebook Icon
  • Grey YouTube Icon

서울시 관악구 관악로 13길 25 1009호 (봉천동, 세종빌딩)  | 공연문의 +82 (0)10. 9054. 7259. | E-mail : tune-4@daum.net

원시, 전통, 오래된 것으로부터의 자유로운 확장

 

더튠(THE TUNE)은 전통타악기와 해금, 신디사이저, 보컬, 퍼커션, 피리, 태평소 등 서로 다른 음악색을 가진 여성뮤지션 그룹으로 한국전통음악을 재해석하여 실험적인 창작음악을 선보인다. 전통적인 것, 원시적인 것, 오래된 것을 들춰내고 한국적 정서와 입김을 불어넣어 동양의 오묘한 아우라를 뿜어낸다.

2013년 결성된 더튠은 한국음악의 원형을 모티브로 하되 장르를 국한하지 않는 월드뮤직밴드로서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다. 2014년 전주세계소리축제 소리프론티어 대상 수상 이후, 지속적인 창작활동을 통해 국내외 월드뮤직페스티벌의 러브콜을 받는 등 호평을 받고 있다. 지금도 더튠은 세계를 무대로 매력적인 관객들과 함께 에너지가 보이는 음악을 만들고 있다.

Staying inside Korean traditional music

Playing outside Korean traditional music

Free expended from a primitive, traditional, old things

 

​  THE TUNE is a musicband of female musicians who have different music colors such as traditional percussion, Haeguem, synthesizer, vocal, percussions, Piri, and Taepyeongso. Traditional, primitive and old thines are exposed, and Korean emotions and breaths are blown out to create a mysterious aura of the Orient.

 THE TUNE, which was formed in 2013, is expanding the musical spectrum as a world music band that does not limit the genre but motivates the prototype of Korean music. Since winning the Grand Prize for Sound Frontier of 'JEONJU INT'L SORI FESTIVAL 2014', it has received high acclaim for receiving love calls from domestic and international world music festivals through continuous creative activities. Even now, THE TUNE is making music that shows energy with the attractive audience on the world stage.

1/2

이성순

Lee soung soon

KOREAN TRADITIONAL PERCUSSION

고현경

Go hyun kyung

VOCAL

이유진

Lee yu jin

 

PIANO

송한얼

Song  han eol

PERCUSSION

서민기

Seo min gi

TAEPYEONGSO

PIRI

박지혜

Park ji hae

TAEPYEONGSO

PIRI

(special guest)